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서브 템플릿

시청자게시판

ㅡㅡ진중권 "윤석열 내치면 정권 붕괴 서막 열린다" ㅡㅡ

조인스 계정 김*훈 2020-06-20 AM 9:17:58 조회 320 추천 3

 

.

신적폐 세력 더불어민주당의 폭거에 대한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불쌍한 위안부할머니들을 앵벌이로 이용하여 돈벌이로 일삼았던 윤미향같은 악랄한 인간이 

버젓이 국회의원을 하고잇는 이 현실이 정말 꿈을 꾸고 있는것만같다.


이렇게 지저분한 좌파 정치인들이 

이젠 일제히 ‘윤석열 검찰총장 때리기’에 나서고 잇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9일 “윤석열을 내치면 정권 붕괴의 서막이 열릴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원래 고양이가 사라지면 곳간에 쥐새.끼.들이 득실거리는 법”이라며 

“나라 곳간도 마찬가지다. 지금 이 나라엔 해먹고 싶은데 고양이가 무서워서 못해먹는 쥐들이 아주 많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고양이 목에 방울 달까 궁리하다가, 뾰족한 수가 없으니 구멍에서 목만 내놓고 조 짜서 교대로 ‘고양이 물러 가라’고 찍찍거리는 상황”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여권과 대립각을 세워온 윤 총장의 사퇴까지 거론하며 총공세를 펴는 모습을 비판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고양이가 쥐의 마음을 갖기를 기대하면 안 된다”며 “쥐들 소원수리 다 받아주며 고양이 노릇을 어떻게 합니까? 하여튼 이런 분들이 정권에 부담을 주고, 궁극적으로 대통령까지 위험하게 만들게 되죠”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분들 (민주당) 코로나 국뽕과 총선승리에 취해서 아직 상황판단이 잘 안 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 경우 다시 나라가 두쪽 날 겁니다. 

 

조국 때와는 아마 규모가 다를 것”이라고 했다. 

‘조국 사태’ 당시 국민들이 친(親) 조국과 반(反)조국으로 갈리며 극심한 갈등을 겪었는데, 

민주당이 윤 총장에 대한 공격을 계속할 경우 더 큰 갈등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