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서브 템플릿

시청자게시판

ㅡㅡ집 파느니 승진 포기하는 공무원들..부동산 광기의 시대

조인스 계정 김*훈 2020-07-09 AM 9:23:10 조회 347 추천 0

 


.

 

ㅡㅡㅡ현정부의 무능한 부동산정책과 관련된 취재 부탁드립니다..좌파 언론 양반들아ㅡㅡㅡㅡ

 

 

정세균 "다주택 공직자 빨리 집 팔라"
번지수 어긋난 대책에 시장 대혼란
"업무능력 아닌 집 보유로 평가하나"
정권 실세들 강남 다주택 보유에
김현미 경질 요구 국민청원 올라와
노영민 뒤늦게 "반포 집도 팔겠다"
2급 이상 1081명 보유실태 전수조사 

 

번지수를 잘못 짚은 부동산 대책이 시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있다. 

다주택자를 21번의 정책 실패의 희생양으로 삼은 부동산 포퓰리즘의 결과다.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은 청와대·여당을 넘어 행정부로 향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부동산 문제로 여론이 매우 좋지 않다”며

 “고위 공직자가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정부가 어떠한 정책을 내놔도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말했다. 

 

2급(이사관) 이상 고위 공직자 중 다주택자는 빨리 부동산을 팔라는 지시다. 

지난해 말 현재 1081명(일반직 기준)에 달한다. 정무직 장차관급을 더하면 규모는 더 커진다.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고위 공직자 주택 보유 실태를 긴급 조사하고 있다. 

공직자 다주택자 논란의 불씨를 댕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무주택자가 될 판이다. 청주 집을 판 그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 아파트를 이달 중에 팔겠다고 이날 밝혔다. 

자업자득인 측면이 있다. 

 

주택 수요를 투기로 몰아붙여 놓고선 내부에는 ‘내로남불’형 다주택자가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 3월 공직자 재산공개를 기준으로 청와대(29.8%)·국회(30.7%)·행정부(27.9%) 고위직 10명 중 3명이 다주택자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부동산 커뮤니티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경질 등 정책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는 글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이 집을 판다고 집값이 잡히지는 않는다. 민심을 달래기 위한 ‘쇼잉’에 공무원을 동원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배경이다. 

집값은 못 잡고 민심잡기 쇼 “1000명 판다고 집값 내리나” 

서원석 중앙대 도시계획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가 공직자에게 다주택 해소를 강조할수록 시장에선 ‘집값이 앞으로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동산 광기’에 따른 대가는 크다. 당장 삶이 뒤틀리고 있다. A부처에선 강남 아파트를 지키기 위해 승진을 포기한 고위 공직자까지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승진 포기자는 “승진이 내게는 자아실현일 수 있지만, 집을 팔아 가족에게 피해를 주긴 싫었다”고 말했다. 

B부처 공무원은 “국장 승진 대상인 과장급 공무원이 모이면 집을 팔았는지부터 물어본다”며 “업무 능력이나 실적보다 부동산 매각 여부가 인사 평가 기준이 되는 것은 정상이냐”고 되물었다

 

 

 

 

.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