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보좌관2 장태준 역할의 '이정재' 이미지
프로그램의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19/12/10 종영 http://tv.jtbc.joins.com/chiefofstaff2

포토 갤러리

더 강하게, 더 과감하게! 장태준-강선영의 위기 극복, 사이다 전개 이끌어

2019-11-20 PM 3:42:58 조회 461

 



장태준은 이창진 대표에게 "내가 어떤 인간인지 제대로 보여주겠다.
당신이 벌인 모든 걸 후회하게 만들겠다"는 강력한 경고를 날렸다.

그의 목표는 분명했고, 신념은 흔들리지 않았다. 바로 환경부에 자료를 요청해 이창진이 재개발 사업을 위해
불법 매립을 하고 있다는 정황을 포착, 그와 관련된 토지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강선영 또한 물러서지 않는 강인함을 보여줬다.
이창진은 그녀의 집을 난장판으로 만들었고, 직접 얼굴을 마주하고는 조심하라는 협박까지 날렸다.
두려운 마음이 생길 법도 했지만, 되레 "잘못 건드렸다는 걸 알려줄 거니까"라며 반격 의지를 다졌다.



송희섭이 고용노동개선법안을 막기 위해 안현민 의원을 사주해 동일한 법안을 발표하게 하고,
이창진은 화학물질 유출사건 피해자와 합의를 진행하는 등 각종 장애물을 만났지만,
장태준과 함께 국정조사라는 더 큰 카드로 맞서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과감한 승부수를 띄워 상황을 자신에게 유리한 구도로 바꾸는 장태준의 능력이 빛을 발했다.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 위기까지 몰렸지만, 오히려 호랑이 굴에 제 발로 들어가는 정공법을 택했다.

게다가 송희섭의 비리 증거 자료까지 검찰 스스로 찾아낼 수 있게 판을 짰다.
송희섭이 장태준을 잡기 위해 파놓은 함정에 스스로 빠지게 된 셈.



서울지검장 최경철 역시 마찬가지였다. 검찰이 송희섭과 삼일회의 비리 문건을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간 이상 꼼짝없이
그와 장태준 사이에서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것.

소중한 이들을 잃으면서까지 금배지를 손에 넣은 그는, 이제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누구의 방해에도 굴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려 한다.
강선영 역시 자신의 보좌관이 의문의 죽음을 당하고도 권력자들에 의해 진실이 은폐되는 현실을 두고 보지 않으려 한다.

눈앞에 놓인 위기를 더 강하게, 더 과감하게 극복함으로써 더 큰 동력을 얻는 이들의 치열한 질주가 어디까지 향할지,
더욱 기대감을 갖게 되는 이유다.


'보좌관2' 월/화요일 밤 9시 30분 본방사수!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