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서브 템플릿
본 프로그램의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 http://tv.jtbc.joins.com/jtbcspotlight 

다시보기

64회 다시보기 자막

이용권 안내 및 구매 | 동영상 FAQ

2016.08.28 (Sun) 21:40 방송 이용요금 1,000원
<부제 : 황금돼지와 전관 변호사>

어미돼지 한 마리에 투자하면, 1년 동안 새끼 돼지 20마리를 낳아 큰 이익을 남길 수 있다? 이른바 황금돼지 위탁사업! 2009년, 양돈 농가와 도시 투자자가 서로 상생하는 신개념 축산 모델에 관한 소문은 사람들 사이에 조용히 퍼져나갔다. 1,700여 명의 위탁자들은 매달 들어올 수익금을 고대하며, 총 2,400억 원을 이 황금돼지 사업에 투자했다.

▶ 속고 또 속은 1700여 명의 위탁자

한 평생 돼지를 키우며 살아왔다는 회장님. 미국의 유명 자산운용사의 펀드매니저와 방문판매기업에서 일했던 임원 등 화려한 경영진. 그리고 실장이라고 불린 모집책은 재테크에 밝은 피해자들의 지인이었고, 한 동네에서 오랫동안 알고 지낸 이웃이었다. 투자 초기, 꼬박꼬박 들어오는 수익금에 신규 회원의 수와 기존 회원의 투자액은 대폭 늘었다. 그러나 2013년 11월, '㈜도나도나' 업체는 유사 수신의 의혹을 받아 검찰의 압수 수색을 받게 된다. 노후를 대비한 고수익을 고대하던 투자자들은 그 이후 3년간 '㈜도나도나'에서 단 한 푼도 받지 못 했다고 했다

하루 12시간 이상 분식집을 운영하던 이명자(가명) 씨. 자수성가로 동네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는 여든두 살의 황 노인. 3년 전의 검찰 기소 뉴스로 충격을 받아 쓰러진 남편을 둔 김영숙(가명) 씨. 피해자 모두 자식들의 결혼 자금, 집 전세 그리고 노후 자금을 털어 돼지를 샀다. '㈜도나도나' 돼지 위탁업체에 투자한 투자자들은 대부분 노인이었다. 훗날 자식들에게 짐이 되지 않으려고 목돈을 투자했지만, 살 집조차 잃고 거리로 나앉아야 하는 상황! 그 어디에도 하소연할 수 없는 피해자들은 답답하기만 하다.

▶ 양돈 업체 신화, 회장님의 진실은?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위탁자를 모은 '(주)도나도나'. 2,400억 원의 위탁금으로 2개였던 농장이 3년 만에 50여개가 되고. 회사는 국내 3위 양돈업체로 성장했다. 그러나 검찰 수사에서 돼지가 계약된 마릿수의 60%에 불가하다는 결과가 드러난다. 그나마 있던 돼지로는 담보대출을 받았고, 사건 이후에는 농장을 차례차례 매각, 처분해 버린 것. 그렇다면 도대체 2,400억대의 위탁금은 어디에 쓰인 것일까? 지금까지 무죄판결을 받았던 '(주)도나도나' 최 회장이 제작진에게 인터뷰를 자청했다. 그는 이번 사태가 외부의 강압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 최강의 전관 변호사 그 결과는?

검찰수사가 시작됐다는 보도 이후에도 많은 투자자는 회사가 원금을 돌려줄 것이라 믿었다. 계속되는 검찰의 내사에도 무혐의 처분과 무죄 판결이 났기 때문. 그런데 화려한 전관들이 고액을 받고 최 회장의 변론을 맡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정운호 게이트로 구속수사를 받고 있는 홍만표 전 검사장, 검사 출신 우병우 현 민정수석과 김영한 전 민정수석 그리고 법무연수원장직에서 사퇴한 노환균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그들이다. 모두 검찰 요직에 있다가 변호사가 된 직후 이 사건의 변론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인들이 이 사건의 공소장과 판결문을 검토한 결과 그 내용이 매우 이례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막강한 전관의 변호와 '(주)도나도나' 회장의 무죄 선고는 정말 무관한 것일까?

피해자는 있으나 가해자는 없는 상황! 최 회장은 거액을 들여 전관들의 도움을 샀지만, 피해자들은 투자 원금조차 돌려받지 못 했다. 법의 심판에 마지막 희망을 걸어보는 피해자들의 모습을 담았다. 8월 28일 밤 9시 40분, '황금돼지와 전관 변호사' 수많은 서민을 울린 돼지 위탁업체 최 회장의 배후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펼치기

다른회차 보기

SHOPPING &amp;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