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다시보기

77회 다시보기 자막

이용권 안내 및 구매 | 동영상 FAQ

2016.11.27 (Sun) 21:40 방송 이용요금 1,000원
<부제 :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5탄! 7시간, 또 다른 팩트>

결국은 '박근혜 게이트'다! 세월호 참사 당시 '7시간 논란'을 만든 대통령의 공개되지 않는 행적. 문제는 대통령의 집무 방식이었다! 그리고 그 불통의 주범으로 전락해버린 문고리 3인방. 박근혜 정권의 청와대 안에선 무슨 일이 벌인 것인가?

▶ <4월 16일 대통령 일정표>와 숨겨진 진실!

세월호 참사 2년 7개월이 지난 지금에서야 대통령 7시간 행적에 대해 맞대응한 청와대. 청와대 홈페이지 메인화면 '오보 괴담 바로잡기, 이것이 팩트입니다'. 무엇이 진실이고 문제인 것일까?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올라온 2014년 4월 16일 당일의 상세한 대통령 일정표를 전격 분석했다. 그리고 진실은 바로 이 표에 숨어있었다. 납득할 수 없는 오류와 엇갈리는 진술들. 과연 대통령의 7시간 동안 어떤 일이 벌어졌던 걸까? 2014년,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청와대에서 그 날 뵌 일이 없다."고 말했다. 더욱 커져만 가는 의혹! 최악의 대참사 앞에서 수습의 중심이 되어야 할 청와대의 7시간! 1분 1초가 중요한 그 시간을 대한민국의 대통령과 참모들은 어떻게 허비했던 것일까?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충격적 증언이 전격 공개된다!

▶ '세월호 7시간의 또 다른 비밀' 전격 해부

'세월호 7시간 논란'은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이 불명확해서 생긴 것이다. 즉,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공백은 비극의 극대화 그 이상을 의미한다. 사고 당일 대통령의 동선과 위치, 행적에 대한 기본적인 사실 여부조차 드러나지 않은 '대통령의 7시간'은 대통령 기록물로 등록될 경우 향후 16년간 비공개 자료가 된다. 제작진은 7시간의 또 다른 숨은 의미를 전격 추적했다. '관저 집무실에 갇힌 대통령의 시간!' 세월호 참사를 통해 드러난 박 대통령의 독단적이고 통제된 집무 스타일은 역대 대통령과 뚜렷하게 대조된다. 취재 끝에 들을 수 있었던 역대 대통령의 집무 스타일과 현 정부은 극명하게 대비됐다. 세월호 참사와 국정 농단 참사로 이어진 대통령의 집무 방식을 낱낱이 들춰본다.

▶ 추적! 박 대통령의 순장조, 문고리 3인방

이번 게이트로 재조명된 이른바, 문고리 3인방. 최순실 청와대 출입, 문건유출 개입 혐의를받고 있는 안종범, 이재만 전 비서관. 그리고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3인방 중 유일하게 구속 기소된 정호성 전 비서관. 박 대통령을 가린 인의 장막, 정권이 끝날 때까지 대통령과 함께 가겠다는 순장조. 권력은 문고리에서 나온다는 속설을 만든 청와대의 실세들을 추적했다. 이들과 박근혜 대통령의 인연이 시작된 1998년 대구 달성군 보궐선거의 지역구 관계자, 3인방과 함께 일했던 보좌관 A씨 그리고 수년간의 최순실 운전기사 B씨의 생생한 증언으로 문고리 3인방의 실체를 추적한다.

11월 27일 일요일 밤 9시 40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수년간 이어져 온 불통과 농단의 결과물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펼치기

다른회차 보기

SHOPPING &amp;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