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다큐플러스 서브 템플릿
본 프로그램의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매주 일요일 아침 8시 30분 방송! http://tv.jtbc.joins.com/docuplus

 

시청 소감

2021 P4G summit 서울

조인스 계정 y*******6 2021-05-24 AM 9:05:44 조회 34 추천 0

철학은 본질을 닦달하고 있다지만,

( 그런데, 왜? 머슨 129 )


인간이 추구하는 편리미엄에
과학적 지식이 진화하며 향상된 생산성에
물질만능 주의가 진보를 거듭한 결과
지칠 줄 모르는 욕망을 가진 인간은
닦달할 것은 닦달하지 않고
세계경제의 중심축을 차지하려고
경제 패권 다툼을 벌이느라  

지구를 과도하게 닦달한 결과


개연성이 높아 파급력이 큰 환경문제에
탄소 발자국 족적의 주인공이 되어
지구 환경문제의 주범으로 낙인 되어 가고 있다.


현상에 뒤처지는 본질이
비본질적인 항간의 속된 만유인력의 법칙에 이끌려
기조 변경이 쉽지 않은 딜레마에 빠져
지구를 닦달하여 얻은
물질적 풍요가 주는 행복에 따르는 대가는
사물의 양면성으로 인해
지구를 아프게 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는 것 같은데,

비가역적인 시간은 돌이킬 수 없다.

뜨거운 물에는 빠른 반응을 보이지만
서서히 올라가는 온도에는 둔감한 반응으로
결국은 하늘나라 가는
`삶은 개구리 이론`의 주인공이 되어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지 않으려면
자연을 닦달한 결과로
지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통해
지구가 보내는 지속적인 경고를 간과하면 안 되겠다.


따라서
CO2 배출에 책임 전가를 하기 위해
귀책 문제만 논의하고 있는 세계는
지금이라도
핀볼효과로 다가오며 급변하는 환경문제만큼은
국수주의적인 배타적 성격을 지양하고
다자주의적인 공유연대 의식을 지향하며
( 며느리도 모르는 백신 핵심기술 공유는
`뭐, 혼자 가면 어쩔 수 없고, 같이 가면 신나고` )

지구와 인류가 함께 지속 가능한 성장 목표를 가지고
그린 뉴딜 정책을 실정법상에 근거로 삼아
시급한 안건으로 법제화해서라도
아직은 괜찮겠지라고 생각하는 인식 체계에
대 전환을 이루어
보다 구체적으로 객관적 진리에 이르는 방안을
모색했으면 좋겠다.

자본주의의 원리와 맞물려 있는 환경문제는
인간의 주관적인 관점으로 지구를 바라보는 한
미필적 고의로 치명적 오류를 발생시키는 구조인데
인과율의 범위 내에서 무엇이든 자유로울 수 없다는
인간의 필연적 개념을 지구에게 적용시키는 한
지금의 생활 습관인 원인을 수정할 수 없다.


따라서
훗날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현대 지식인들은
아낌없이 베푸는 속성을 가진 지구를 위해
지구를 홀대하는 생활습관을 이성적 반성을 통해
규정 짖고 있는 관습을 고쳐 나가야겠다.

사람들은 칸트가 말한
`선험적 사고`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음에도
왜 부재를 통해서 소중함을 인지하는지...

다들 소중함을 알고 있지만 그래서 더 소홀한 지구

그러고 보니 거창할 필요 없이  
선행의 의미를 담고 있는 자린고비 절약 정신을
일상생활에 접목한다면
지구를 위하는 자명한 팩트?체크가 될 것 같은데...


                   경           JTBC 10           축 


#  JTBC 10 주년 기출문제

1. 다음 보기에서 JTBC 브랜드 송 `컬러풀 JTBC`에
2021년 참여한 아티스트로 맞는 사람을 선택하시오.

[ 보기 ]
—————————————————————————
ㄱ. 김윤아
ㄴ. 마마무, 이진아, 윤도현, 페퍼톤스, 윤미래 & JK, 고상지
ㄷ. 트와이스, 크러쉬
ㄹ. 선우정아
—————————————————————————
①  김윤아, 크러쉬
②  마마무, 윤도현
③  선우정아
④  이진아, 페퍼톤스
⑤  윤미래 & 타이거JK, 트와이스

2. 주관식 문제
다음 보기를 읽고 괄호 안에 들어갈 형용사를 답하시오.

[ 보기 ]
JTBC의 풍부한 색감은 프로그램과
콘텐츠의 새로움과 (              )을 표현하며,
굵고 견고한 서체는 신뢰와 자부심을 상징한다.

                       아정우선 ③ .1     답정 제문 출기 ※
                           움로채다 .2


@  And I Love You So  by  Perry Como


SHOPPING & LIFE

하단 영역